시네마테크KOFA

영화가 있는 곳, 영화를 만나는 곳, 영화가 당신을 기다리는 곳

현재/예정 프로그램

나쁜 여자, 이상한 여자, 죽이는 여자 : 여성캐릭터로 보는 한국영화 100년

기간: 2019.08.06.화 ~ 08.18.일 |장소: 시네마테크KOFA

  • GV
나쁜 여자, 이상한 여자, 죽이는 여자 : 여성캐릭터로 보는 한국영화 100년 대표 이미지

“엄마처럼 거센 사람은 본 적이 없을 것이다. 모자가 바람에 실려 바다로 날아가서 엄마의 머리카락은 마치 흰 갈기털 같았고, 검은 망사 스타킹을 신은 다리는 허벅지까지 드러나고, 치마는 허리춤에 끼워져 있고, 한 손은 뒷다리로 일어서는 말의 고삐를 잡고 다른 한 손은 아버지의 권총을 잡고 있었으며, 엄마 뒤에는 사나운 정의의 목격자처럼 거칠고 무정한 바다의 파도가 보였다" <피로 물든 방> 

오랫동안 한국영화의 여주인공들은 ‘한국의 고전미'와 ‘모성애'라는 이미지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었다. 칭송받는 여주인공은 가부장제 사회에서  남편과 자식을 위해, 때로는 오빠와 남동생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며 본인의 욕망을 가슴 한 구석에 감춘 채 사는 순결한 여인, 누님이었다. 그녀는 자신의 ‘지적 능력'과  ‘섹슈리얼티'를 박탈당하고, ‘야수성'을 거세당한 채 얌전히 묶여 있는 존재여야만 했다. 그러나 놀랍게도 몇몇 영화에서 사납게 뛰쳐나오는 여주인공들이 있었다. <미몽>의 애순, <지옥화>의 소냐, <사방지>의 사방지, <박쥐>의 태주, 이들은 거세고, 불온하며, 거칠지만, 자신의 본능에 솔직하며 예민하고 용감하다. 

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한국영화박물관이 준비한 전시 ‘나쁜 여자, 이상한 여자, 죽이는 여자'(7월 12일~ 10월 13일)와 연계하여 한국영화사에서 가장 자신의 욕망에 충실하고 야성적이며 당혹스러운 여성 캐릭터 12명을 소개한다.

º 부대행사
8월 6일(화) 19:00 <사방지>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 with 조혜영 평론가
8월 8일(목) 14:00 <미옥> 상영 후 관객과의 대화 with 김선아 평론가
8월 10일(토) 14:00 <마녀> 상영 후  관객과의 대화 with 박훈정 감독, 김다미 배우, 손희정 평론가
8월 17일(토) 14:00 <박쥐>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 with 정서경 작가, 손희정 평론가 

1. 불온한 섹슈리얼리티

  • 지옥화
    신상옥 1958년 86분 35mm
  • 바람난 가족
    임상수 2003년 105분 D-Cinema

2. 위반하는 퀴어들

3. 초-능력

  • 유정검화
    권영순 1970년 82분 35mm
  • 박쥐
    박찬욱 2009년 133분 D-Cinema
  • 마녀
    박훈정 2018년 126분 D-Cinema

4. 비인간여자

  • 살인마
    이용민 1965년 92분 35mm
  • 충녀
    김기영 1972년 120분 35mm

5. 법밖에 선 여성

  • 홍콩에서 온 마담장
    신경균 1970년 86분 35mm
  • 미옥
    이안규 2016년 90분 D-Cinema

6. 엄마의 역습

  • 마더
    봉준호 2009년 128분 D-Cinema